리눅스, 자료실, 성경검색, 추억의게임, 고전게임, 오락실게임, rootman, http://www.rootman.co.kr
* 54.208.73.179 *
| Home | Profile | Linux | 자료실 | zabbix | Mysql 5.6 | 갤러리 | 성경검색 | 해피니스 | 자유게시판 | 게시물검색 | L | O | R |    

2019/03/23, 세상이 시끄럽네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rootman
댓글 0건 조회 1,519회 작성일 19-03-23 17:40

본문


연예계 스캔들, 마약, 성매매, 정관계 로비, 법조계 비리, 정경 유착..

나랑 뭔상관이야 라고 생각하다가, 그에 비해, 난 너무 멋대가리 없게 사는게 아닌가 싶기도 하고 췟!

나의 하루 일과가 
기상 > 아침 밥먹기 > 출근 > 점심 밥먹기 > 퇴근준비 > 퇴근후 밥먹기 > 씻기 > 잠 잘 준비 > 취침 

켁, 비참하다 시골에 있는 고양이랑 비슷끄므리한 패턴이다.
권사님이 매번 고양이는 밥만 먹고 하루 종일 보낸다고 궁시렁 궁시렁 거리던데 나도 그러네..

내 일상에 pinpoint 를 줄 만한 곳도 없네 
다들 이렇게 살아요.. 라고 위안을 삼아야 하는 건가 ㅎ 

캘린더를 보고, 나의 한 달 스케줄을 보노라면 뭔가 중요한 일을 놓치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다..
출장 or 회사작업 or 경조사 or 고지서 청구일로.. 가득찬 나의 계획들..  ㅡㅡ;;

인생이 짧은데,
조급한 맘만 있을 뿐, 좀처럼 생각나지 않는다.

날이 변덕스러워 태양이 떠올랐다, 흐려졌다, 눈이 왔다, 비가 내렸다가 언제 그랬냐는 듯 해볕 쨍쨍 그리고 차디찬 추위가 몰려왔다.
하늘도 자연도.. 뭐를 해야 할 지 알지 못하는가봐.


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tal 117건 1 페이지
happy 목록
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
117 rootman 974 01-02
116 rootman 2649 04-17
115 rootman 1364 04-06
114 rootman 1490 04-05
열람중 rootman 1520 03-23
112 rootman 1617 03-17
111 rootman 1600 03-11
110 rootman 1536 02-17
109 rootman 1468 10-31
108 rootman 1439 10-29
107 rootman 1536 10-19
106 rootman 1423 11-10
105 rootman 1273 09-05
104 rootman 1431 09-17
103 rootman 1675 08-29

검색